• 출산 및 산후관리

  • 산후조리의 중요성

  • 계절별 산후조리

출산 및 산후관리 (산모상태, 식사와 영양 등)
출산을 알리는 징후

만삭의 기간을 37주 ~ 42주로 보는데 분만 전에 주의해서 관찰하여야 할 증상이 3가지 정도 나타나며, 이 증상은 반드시 일정 순서대로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01.진통

규칙적인 수축현상이 등 하부에서 앞쪽 배까지 옮기는 증세가 나타납니다. 이 증상은 산도를 통해 태아가 나오기 쉽도록 하기 위해 나타나며 어떤 임산부는 복부통증만 느끼거나 등뼈 수축만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분만 시 수축현상은 규칙적으로 나타납니다. 자궁수축은 태아를 임산부의 자궁경관으로 밀어내는 것으로 자궁경관이 팽창하고 열리는데 도움을 줍니다. 보통 부분적으로 15~20분 간격으로 나타나며 30~45초간 지속됩니다. 그러다가 60초 정도 지속되는 수축이 자주 일어납니다. 이때에는 조금 걷거나 누워있어도 진통이 없어지지 않습니다. 통상적으로 출산 전에는 자궁경관에 포도알 만큼 열립니다. 초산인 경우, 수축현상이 규칙적으로 5분간 계속되면 병원에 와야 합니다. 초산이 아닌 경우에는 진통 정도가 바로 전 아이의 출산할 때와 유사하게 나타납니다. 경산인 경우에는 수축현상이 빈번히 일어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02.피가 섞인 이슬이 비침

이슬은 진통 전에 보이는 소량의 출혈로, 자궁경관이 열리고 태아를 싸고 있는 양막과 자궁벽이 벗겨지면서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이는 일반 출혈과 달리 혈액이 섞인 점액처럼 끈적끈적해서 쉽게 구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출산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신호이긴 하지만, 출산까지는 아직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므로 침착하게 입원 준비를 합니다.

03.파수

자궁구가 열리는 순간에 태아와 양수를 싸고 있는 난막이 찢어지면서 양수의 일부가 흘러나오게 됩니다. 자궁구가 열리는 시기에 파수가 되지만 때로는 진통이 시작되기 직전에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임산부 10명 중 2~3명이 진통이 시작되기 전에 양수가 먼저 터지는 조기양막파수를 경험합니다. 양수가 터지면 곧 의사에게 알려야 합니다.

04.그 밖의 증상들
  • 1. 위 주위가 가벼워집니다.
  • 2. 배가 자주 당깁니다.
  • 3. 태아의 움직임이 적어집니다.
  • 4. 소변을 자주 보게 됩니다.
  • 5. 아기가 아래로 내려갑니다.
  • 6. 몸이 붓습니다.
분만

분만이란 엄마의 체내에서 더 이상 머물러 있을 필요가 없을 정도로 성장한 아이를 몸 밖으로 내보내는 현상으로 분만이 가까워 오면 일단 안정된 정신상태도 다시 불안정해지게 됩니다. 아기를 낳는 것은 산모자신임을 자각해서 순산에 대한 각오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지 않으면, 사소한 고통이라도 이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처치에 대해 알아두어 태아와 산모의 건강을 위해야 합니다.

분만 진행 과정은 사람마다 천차만별입니다. 진통이 5~10분 간격으로 규칙적으로 오면 본격적으로 분만이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분만은 진행정도에 따라 4가지 단계로 나뉩니다. 진통이 시작되어 자궁구가 완전히 열리는 분만 제1기, 자궁구가 완전히 열려 아기가 완전히 임산부의 몸체를 벗어나는 분만 제2기, 엄마로부터 아기에게 영양을 주던 태반이 벗겨져 나오는 분만 제3기, 태반이 나온 후 약 1시간은 출혈이 되기 쉬운 중요한 시간인데 이때를 분만 제4기라고 말합니다.

산후관리

산후관리는 출산 후 약 6주∼8주간의 기간인 산욕기에 일어나는 모든 현상에 대한 종합적인 처치를 통해 임신 이전의 상태로 회복을 돕는 과정을 말합니다. 임산부는 임신과 출산을 통해서 많은 신체적 심리적 변화를 겪으므로 산후관리는 심리적 안정과 휴식을 원칙으로 합니다. 그러므로 이 시기에 하는 몸조리는 향후 임산부의 건강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니 자신의 몸을 항상 청결하고 따뜻하게 관리해야 합니다.

01.환경
  • 1. 방의 온도는 섭씨 22-30도, 습도는 50-60%가 적당하며 갑작스러운 환기는 피합니다.
  • 2. 찬바람을 쐬지 않으며 외출 할 때는 마스크를 하고 목을 감쌉니다.
02.자세

폭신폭신한 침대보다는 딱딱한 침대나 온돌방에 눕는 것이 척추를 비롯한 다른 관절에 무리가 가는 것을 막고 산모의 골격을 잡는데도 이롭습니다.

출산직후의 산후 조리

출산당일은 혼자 움직이지 말고 주변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출혈도 문제이지만 현기증, 무력감 등으로 화장실 출입 시에도 부축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산후 1일째는 가슴사진을 찍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걸려 있을 수도 있는 질병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출산 후 청결 유지
01.피부

출산 직후 따뜻한 수건으로 깨끗이 닦아 주고, 1주일 후부터는 부드러운 크린징 제품으로 노폐물을 제거하고 2주가 지난 후 보습성이 좋은 크림이나 에센스를 발라서 거칠어진 피부에 영양을 공급합니다. 화장은 산후 6주 이후부터 가볍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02.이 닦기

소금물로 헹구어 내고 부드러운 칫솔을 사용해 잇몸에 자극이 가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닦아야 합니다.

03.머리감기

출산 후 2-3개월 무렵부터 머리카락이 건조해지면서 탈모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납니다. 퍼머와 드라이, 빗질 등 머리카락에 대한 자극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머리는 허리를 구부리지 않은 자세로 감고, 앉아서 머리 감기는 3주째에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머리를 감은 후에는 재빨리 드라이어로 말려 찬 기운이 들지 않도록 합니다.

04.좌욕하기

출산 당일은 깨끗한 타월을 따뜻한 물에 적셔 분비물을 닦아주고, 2일째부터 하루에 2∼3회 좌욕을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물을 끓였다가 식혀서 따뜻한 김을 쐬는 정도로 하고 2주 후부터 대야에 약쑥 40g 달인 것을 붓고 앉으면 됩니다. 질 좋은 약쑥을 사용하지 않으면 오히려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하고 좌욕을 마친 후에는 깨끗한 면 수건으로 두드리듯 닦아냅니다.

05.샤워하기

산후풍 예방을 위해서 되도록 늦게 시작하는 것이 좋지만 불쾌한 기분이 든다면 7일 후에 시작해도 됩니다. 따뜻한 물을 미리 틀어놓아 욕실 안 공기를 충분히 덥힌 뒤 들어가고 샤워를 할 수 없는 기간에는 따뜻한 물수건으로 전신을 자주 닦아줍니다.

영양관리

피를 맑게 하는 미역과 간장으로 끊인 국만 먹는 전통적인 식습관은 출혈과 오로로 인해 부족하기 쉬운 단백질과 철분이 많이 포함된 생선, 육류, 간, 달걀, 우유, 콩 제품 등과 녹황색 채소를 섭취하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모유 수유로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서는 의식적으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합니다. 미역국, 보리차, 우유, 요구르트가 좋습니다. 그밖에도 피의 생성을 돕는 가물치, 비타민E가 함유된 여성의 보약 흑염소, 여름철 산모에게 좋은 장어, 무릎과 허리에 좋은 개고기, 이뇨 작용과 독특한 해독작용이 있는 호박, 더위에 지친 산모에게 좋은 미꾸라지, 젖이 부족할 때 특효인 잉어 등도 좋습니다.

유의사항
  • 1. 산모가 원하지 않더라도 가능한 자주 음식을 제공하여 하루 5회-7회의 빈도로 먹게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 2. 자극적인 음식은 원활한 혈액순환을 저하시켜 모유 분비를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맵고 짜지 않게 조리 합니다.
  • 3. 산모는 위장의 기능이 매우 약해져 있기 때문에 딱딱한 음식을 먹으면 소화해 내지 못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4. 출산 후 관절이나 치아가 약해져 있기 때문에 찬 음식을 피해야 합니다.
  • 5. 당분은 모유의 농을 묽게 만들므로 수유 중에는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 6. 출산 후에도 먹는 양이 좀처럼 줄지 않기 때문에 체중이 줄어들지 않으므로 산후 조리가 완전히 끝나는 6주가 지난 다음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해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