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관리방법
신생아의 신체적 특징

신생아는 우리가 흔히 상상하는 아기의 모습과는 다릅니다. 피부는 붉고, 주름투성이며, 온몸에 흰 빛깔의 태지를 뒤집어쓰고, 솜털이 가득한 얼굴로, 눈을 꼭 감은 채 잔뜩 찡그리고 있답니다. 머리둘레가 가슴둘레보다 더 크고, 머리털도 나있지만 이 배냇머리털은 서서히 빠져서 첫돌이 되면 새로운 머리털이 나기 시작합니다. 신생아의 몸무게와 키는 산모의 출산 회수와 나이, 체격, 생활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몸무게는 남아가 3.400g, 여아는 3.240g 정도이고, 키는 남아가 51.4㎝, 여아는 50.5㎝이지만, 이 수치는 어디까지나 평균치이고 몸무게 2.500~4,000g까지는 정상 체중입니다.

신생아 목욕하기

신생아는 분비물이 많아서 매일 목욕을 시켜야 합니다. 목욕은 낮 시간에 하는 것이 좋은데 목욕시간도 5~10분 안에 빨리 끝내야합니다. 물의 온도는 40℃ 정도가 안전한데 온도의 확인은 엄마가 물에 팔꿈치를 넣었을 때 따뜻한 느낌이 오면 적당한 온도입니다. 목욕을 시키기 전에 아기를 누일 이불과 닦을 타월, 갈아입힐 옷, 기저귀 등을 미리 준비해 놓고 시작해야 합니다. 아기에게 감기 기운이 있거나 수유 전후 30분 이내 혹은 몸에 습진이 있는 경우는 목욕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에게는 아직 태지가 남아 있는데 이는 비누칠을 해서 부드럽게 밀어주거나 목욕 전 로션을 발라 놓았다가 태지가 불면 씻어냅니다. 머리에 남아 있는 태지는 머리를 감긴 후 조심해서 빗기면 엉겨 있던 태지가 떨어집 니다.

목욕 순서와 방법
  • 1. 양치질 · 입 닦기
    목욕의 첫 순서는 입. 한 손으로 아기의 머리와 등, 엉덩이를 받쳐 안고 다른 손 엄지로 아기의 입 안을 닦아줍니다.
  • 2. 얼굴 닦기
    얼굴은 비누칠을 하지 않고 물로만 닦아주는데 아기의 눈 부분은 엄지손가락으로 안에서 밖으로 밀어내듯 닦아주고 귀에는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눈→입→이마→코→볼→귀의 순서로 닦아줍니다.
  • 3. 머리 감기기
    얼굴 닦기와 유사한 자세에서 물기를 머리에 끼얹은 다음 비누로 감깁니다. 머리를 감길 때는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손을 목 아래로 대어 귀를 접은 상태에서 잡고 씻기는 것도 좋습니다.
  • 4. 물에 몸 담그기
    신생아는 물에 담글 때 엉덩이부터 담가야 놀라지 않습니다. 민감한 아기라면 가제나 얇은 타월에 싸서 담그는 것이 좋죠. 엉덩이를 담그면서 다리에 물을 묻히고 서서히 상체에 물기를 적셔준 다음 몸을 완전히 담급니다.
  • 5. 눕혀서 씻기기
    몸이 물 속에 완전히 들어가면 아기의 가슴이 위로 향하게 하여 물 속에 잠기게 하고 앞가슴과 배, 다리를 차례로 씻깁니다.
  • 6. 등, 엉덩이 씻기
    아기의 가슴 부분을 잘 잡고 등을 위쪽으로 하여 등과 엉덩이, 다리의 뒤쪽을 씻깁니다. 이때는 아기의 얼굴이 물을 향하고 있으므로 아기가 빠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 7. 깨끗한 물로 헹구기
    비누칠을 해서 몸을 다 씻은 후에는 미리 준비해 두었던 깨끗한 물로 살며시 부어 헹구어줍니다.
트림

아기는 수유 중에 공기를 마시는 경향이 있어 자주 트림을 시키지 않으면 배에 공기가 차서 보채거나 쉽게 토할 수가 있습니다. 트림은 아기가 우유를 너무 빨리 먹지 않도록 해주고 수유 중에 삼키게 되는 공기의 양을 줄여주는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너무 공기를 많이 삼키게 되면 위의 팽만으로 인한 복통으로 아기가 많이 보챌 수가 있습니다. 아기가 수유 중에 힘들어하고 보채면 공기를 많이 삼킨 것으로 생각해 일단 수유를 중지하고 트림을 시킨 후 다시 수유를 시작해야 합니다. 분유병으로 수유 중이라면 대략 60-90cc 정도 먹일 때마다 트림을 시키고, 모유수유 중이면 엄마 젖꼭지를 바꿀 때마다 트림을 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아기가 몇 분이 지나도 트림을 하지 못하면 다시 수유를 시작하고 수유가 끝나면 항상 트림을 시켜야 합니다.

트림시키는 편한 자세
  • 1. 아기의 상체를 세워 앉힌 다음, 부모의 가슴에 기댑니다. 부모의 어깨에 아기의 턱을 걸쳐 머리를 고정하도록 하고, 한 손으로 아기의 등을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부드럽게 아기의 등을 두드립니다.
  • 2. 아기를 마주보게 해서 넓적다리 위에 앉힙니다. 한 손으로 아기의 머리와 등을 받치고, 다른 한 손으로 부드럽게 등을 두드려 줍니다.
  • 3. 아기의 등이 부모의 얼굴을 향하게 넓적다리 위에 아기를 머리가 가슴보다 약간 높게 해서 앉힙니다. 한 손으로 아기의 머리를 받치고 다른 한 손으로 부드럽게 아기의 등을 두드려 줍니다.
신생아 질병
홍반성 발진

신생아의 대부분이 얼굴에 울긋불긋한 홍반성 발진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발진의 대부분은 신생아 중독성 홍반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만삭으로 태어난 신생아의 절반 정도가 생길 수 있는 흔하고 무해한 발진입니다. 이 발진은 대부분 생후 1-3일 안에 나타나며,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손, 발바닥을 제외한 전신에 나타날 수 있고, 몸의 한군데에 집중적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중독성 홍반은 무해하고 대부분 1주 이내에 저절로 좋아지므로 특별한 치료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단순한 중독성 홍반이 아니라 다른 병이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의사의 진료가 필요합니다. 특히 신생아의 피부가 빨갛게 붓고 뜨거워지거나, 물집이나 고름집이 생긴다면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그 외에도 발열이나 지속적인 울음, 또는 수유곤란 증상이 동반되면 병원을 반드시 찾아야 합니다.

신생아 황달

신생아에게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으로 대부분은 별 문제 없이 좋아집니다. 신생아 황달은 혈중에 빌리루빈(파괴된 적혈구에서 나오는 물질)이라는 물질이 과다하게 생성되어 피부나 눈동자가 노랗게 보이는 현상을 말합니다. 흔한 신생아 황달의 유형은 생리적 황달(신생아의 50% 이상에서 발생. 신생아 초기에 빌리루빈 생성의 증가 등에 의해서 생기는데, 대개는 생후 2-4일경에 발생하고 생후 1-2주까지는 소실됨), 미숙아 황달(빌리루빈을 효과적으로 배설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황달이 종종 발생), 모유 황달(모유 수유를 하는 만삭아의 1-2%가 산모의 모유에서 생성되는 물질이 빌리루빈의 배설을 방해하여 황달이 발생. 생후 4-7일 경에 시작되어 3주 이상 계속됨), Rh 또는 ABO 부적합(아기가 엄마와 다른 혈액형을 나타낸다면 엄마는 아기의 적혈구를 파괴할 수 있는 항체를 생산할 수 있어 아기의 혈중 빌리루빈이 갑자기 상승하게 됨)이 있습니다.

황달은 대개 생후 2-3일 쯤에 발생하여 머리에서부터 시작해서 아래로 진행되는데 아기의 코끝이나 이마에 손가락 끝을 살짝 눌러보아 피부가 하얗게 보이면 황달이 아니고 반면에 아기의 피부가 노랗게 보이면 의미 있는 황달이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황달이 생후 24시간 내에 발생하거나, 황달이 다리까지 진행하거나, 황달이 동반된 아기의 체온이 37.8도 이상이거나, 아기가 많이 아파 보이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또한 황달이 생후 7일 이후에 심해지거나, 황달이 생후 15일 이후에도 없어지지 않거나, 아기가 체중이 잘 늘지 않아도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귀저기 발진

아기의 피부는 민감하고 연약하기 때문에 조그만 자극에도 피부가 상하여 기저귀 발진이 생기기 쉽습니다. 기저귀 발진은 아기 소변의 요소와 아기변 속에 있는 정상균이 결합하여 생긴 암모니아가 주범이므로 기저귀를 자주 갈아주고 발진이 생기면 고무포를 씌우지 않도록 하고 변을 본 후에는 대변을 잘 씻어주며, 천 기저귀를 사용하는 경우에 세제를 잘 헹구어 주어야 합니다. 파우더를 바르거나, 연고를 사용하면 자칫 내성이 생기기 쉬우므로 아랫도리를 벗겨 엉덩이를 공기에 노출시켜 건조시키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치아 관리

출생과 동시에 깨끗한 거즈를 사용해서 잇몸을 닦아주고, 이가 나기 시작하면 손가락에 끼는 실리콘 칫솔을 사용하거나, 작고 부드러운 모를 가진 칫솔에 유아용 치약을 완두콩 크기만큼만 묻혀서 닦아줍니다.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치아를 효과적으로 닦을 손재주가 없기 때문에 닦아주는 것이 좋고 눕혀 놓고 위에서 보면서 닦아주는 것이 골고루 잘 닦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신생아 검진
  • 1. 비타민 K주사
    신생아는 출혈을 조절하는 중요한 기능을 하여 아기의 뇌출혈을 예방하는 영양소인 비타민 k가 부족하기 때문에 출생 직후 바로 주사합니다.
  • 2. B형간염
    우리나라 소아의 2.8-5.5%가 보균자로 알려져 있을 정도로 간염보균자율이 높기 때문에 효과적인 간염예방을 위하여 출생 시 모든 신생아에게 간염접종을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 3. 선천성 대사이상검사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은 태어날 때부터 어떤 종류의 효소가 없어서 우유나 음식의 대사산물이 뇌나 신체에 독작용을 일으켜 회복될 수 없는 손상을 주는 무서운 병입니다. 아기의 발뒤꿈치에서 혈액을 채취하여 검사하는 것으로, 일찍 검사하면 오진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생후 3-7일 경에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검사기관이 아직 일반화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사전에 대사이상검사를 하는 곳을 미리 확인하여 퇴원 후에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 4. 신생아의 반사
    신생아의 반사반응 검사는 신경계가 제 기능 을 발휘하고 있는지 여부를 검진하기 위해서합니다. 아기의 신경계가 발달하고 신체운동을 스스로 조절할 줄 알게 되면 원시적인 반사는 차츰 사라집니다.
  • 5. 특수 검사
    산모가 임신 중에 특별한 질병을 앓고 있었는지의 여부에 따라 태아에게 여러 가지 검사를 하는데 당뇨병, 매독, 결핵, 간염 보균 등의 증상이 있는 산모에게서는 선천적으로 영향을 받은 아기가 태어날 수 있기 때문에 검사를 해서 이상 여부를 밝혀보는 것입니다.